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전북서남상공회의소

대한상의보도자료

대한상의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제17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
담당부서 ESG경영팀 작성일 2024.02.05
첨부파일

그린워싱 피하려면? ‘ESG 공시 법제화 리스크 대응 준비해야’

         <친환경 위장>


- 대한상의, 5일, 제17차 ESG경영 포럼’ 개최...그린워싱 리크스와 대응방안 등 최근 ESG 현안 논의
- 김정남 법무법인 화우 그룹장 “지속가능성·친환경성 공시할 때 ‘WHY’와 ‘HOW’ 설명할 수 있어야”
- 황근식 한국공인회계사회 본부장 “ESG 공시 신뢰성 제고 위해 그린워싱 방지 체계 구축해야”
- 양정배 한국SGS 부장 “글로벌 ESG 인증 요구 증대...RBA 등 이니셔티브 선제적 파악 및 대응 필요”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는 법무법인 화우와 공동으로 5일 서울 상의회관에서‘제17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을 개최하고 그린워싱* 리스크와 대응방안 등 최근 ESG 현안과 시사점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 그린워싱 : 실제로는 친환경적이지 않지만 마치 친환경적인 것처럼 위장하는 기업의 행동

온라인으로 중계된 이날 회의에는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이형희 SK 커뮤니케이션위원회 위원장, 박세민 공정거래위원회 소비자정책국장, 김정남 법무법인 화우 그룹장, 황근식 한국공인회계사회 본부장, 양정배 한국SGS 부장, 안수현 한국외대 교수, 이종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사무국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지속가능성·친환경성 공시할 때 ‘WHY(이유)’와 ‘HOW(방법)’ 설명할 수 있어야

‘그린워싱 리스크와 대응방안’에 대해 발제를 맡은 김정남 법무법인 화우 그룹장은 “ESG 공시와 투자 측면에서 최근 그린워싱에 대한 글로벌 규제 강화로 관련 리스크가 증대되고 있다”며, “ESG 공시가 법적 규제가 되면 그린워싱 책임도 경영진에 물을 수밖에 없으므로 ESG 경영 전략 및 이행 성과를 자신감 있게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도록 체계를 정비하고 법률 전문가의 자문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김 그룹장은 “우리 정부도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가 ‘환경 관련 표시광고에 관한 심사지침’을 개정하고 환경부가 ‘친환경 경영활동 표시광고 가이드라인’을 발표하는 등 그린워싱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며, “향후 기업은 지속가능성과 친환경성을 공시할 때 ‘WHY(이유)’와 ‘HOW(방법)’을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ESG 공시 신뢰성 제고 위해 그린워싱 방지 체계 구축해야

다음으로 ‘ESG 공시 인증과 그린워싱’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황근식 한국공인회계사회 본부장은 “지난해 공개된 국제지속가능성인증기준(ISSA) 5000에서는 그린워싱이 지속가능성 정보를 왜곡시키는 대표적인 사례라고 설명하고 인증업무 전반에 걸쳐 그린워싱에 유의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며, “새로운 기준은 특히 기업이 그린워싱을 예방할 수 있는 내부통제를 갖추었는지를 고려하도록 하고, 개별 정보의 오류뿐 아니라 전체적인 방향이 정보이용자를 오도하고 있진 않은지 평가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제기준 제정 기구에서는 교묘하게 이루어지는 그린워싱의 특성에 맞춰 기존과 다른 효과적인 인증 방법을 개발하고 기준에 반영하려는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며, “지속가능성 정보의 신뢰성 제고를 위해 기업들도 인증 기준의 변화를 벤치마크하여 그린워싱을 방지하는 내부통제 체계를 구축하는 데 나설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글로벌 ESG 인증 요구 증대...RBA 등 이니셔티브 선제적 파악 및 대응 필요

마지막으로 ‘글로벌 ESG 인증 현황과 시사점’을 발표한 양정배 한국SGS 부장은 “EU, 미국 등 글로벌 ESG 관련 규제와 함께 글로벌 이니셔티브를 중심으로 ESG 인증 또는 평가를 요구 받는 기업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러한 ESG와 관련된 이니셔티브는 SBTi, TCFD와 같은 기후변화 분야와 UN SDGs, GRI와 같은 지속가능성 분야, 그리고 RBA*, Drive Sustainability**와 같은 산업별 이니셔티브 등이 있으며 이니셔티브에서 요구하는 인증 또는 평가를 이행하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 RBA(Responsible Business Alliance) : 전자 업종 중심의 책임있는 비즈니스 위한 공급망 협의체 ** Drive Sustainability : 자동차 업종 중심의 지속가능한 공급망 구축 위한 협의체

이어 그는 “우리기업들이 RBA와 같은 글로벌 ESG 인증(평가) 대응을 위해서는 기업의 공급망이 속한 이니셔티브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이니셔티브의 요구사항 준수 여부를 검증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일부 이니셔티브는 인증(평가)에 대한 상호인정을 하고 있으므로 이 부분을 적극 활용하여 중복 평가를 피하고, 정부의 해외인증 지원사업 운영 범위를 확대하여 인증 외 글로벌 이니셔티브 평가 대응 및 체계구축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주제발표 후 이어진 자유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최근 선진국을 중심으로 ESG 공시의무가 제도화되면서 그린워싱을 포함한 ESG 워싱에 대한 리스크가 더욱 커지고 있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ESG경영 내실화를 통해 기업 경쟁력 향상의 기회로 삼을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회의를 주재한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기업자율에 맡겨지던 ESG 공시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제도화면서 ESG 워싱에 대한 기업 부담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기업은 글로벌 ESG 인증 획득 등 ESG경영 내실화를 통해 그린워싱 리스크 대응을 경쟁기업과의 차별화 기회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한상의 ESG 포럼은 2021년 4월에 처음으로 개최된 이후 최신 ESG 이슈를 다루며 정기적으로 개최됐고, 이번에 17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금년에는 국내 ESG 공시기준, 생물다양성, 2025년 주요 ESG 이슈 전망 등의 주제로 18차~20차 포럼을 추가로 개최할 계획이다.

전북서남상공회의소

(우)56160 전라북도 정읍시 서부로 6 (연지동) /

Copyright (c) 2017 js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