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전북서남상공회의소

대한상의보도자료

대한상의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최근 금리인상의 영향과 기업의 대응실태 조사
담당부서 경제정책실 작성일 2022.09.20
첨부파일

이자부담 급증한 기업들고금리 피해 현실로


- 307개사 실태조사기업 61.2% “고금리로 어려움 겪는 중” ... 이자부담투자지연 등

기업의 손익분기 감안했을 때 감내할 수 있는 기준금리 수준은 ‘2.91’

작년 8월부터 1년새 기준금리 2%p 급상승기업 57.6% “인상속도 빠르다” vs. “느리다” 5.9%

기업 80% “특별한 대책 없다” ... 고정금리 전환상환유예 확대금리 속도조절 등 정책지원 필요

 

대구에서 자동차부품을 제조하는 A사는 “1년 전부터 전기차부품 생산을 위해 설비투자를 하고 있는데 고금리 폭탄을 맞아 이자상환도 버거운 상황이라며 상환 부담이 커져서 신규투자를 줄이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또 현재 적용받는 금리가 6% 수준인데신규대출에 대해서는 3% 이하 수준이 되어야 설비투자를 지속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의 조선업체 B사는 업종 특성상 차입 비중이 높아 저금리 정책자금을 활용하는데 자금수요에 비해 저금리 대출한도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은행에서 중견기업 대상 대출한도를 줄이는 등 자금조달 여건이 점점 더 까다로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주 미국에서 또 한번의 광폭 금리인상이 예상되는 가운데 고금리의 영향이 실제 기업활동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가 최근 국내 제조기업 307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금리인상의 영향과 기업의 대응실태 조사에 따르면응답기업의 61.2%가 고금리로 실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어려움이 매우 많다고 답한 기업도 26.7%였으며 어려움 없다고 답한 기업은 12.7%에 불과했다.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은 이자부담에 따른 자금사정 악화’(67.6%)가 가장 많았고, ‘설비투자 지연 및 축소’(29.3%), ‘소비위축에 따른 영업실적 부진’(20.7%) 등이 뒤를 이었다.




기업의 손익분기 감안했을 때 감내할 수 있는 기준금리 수준은 ‘2.91’


기업들이 현재 벌어들이는 영업이익과 지출되는 생산·운영비용의 수준을 고려했을 때 수익을 실현하기 위해 감내할 수 있는 기준금리 수준은 ‘2.91%’로 집계됐다. 3.00%를 꼽은 기업이 41.7%로 가장 많았으나 현재 금리수준인 2.50%를 꼽은 기업도 23.1%에 달했다전체 응답결과의 가중평균값은 2.91%였다.

 

최근 급등한 원자재가환율 등에 따른 고비용 경제구조 속에서 이자비용 부담까지 떠안은 기업들의 위기감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실제로 현재 기준금리(2.50%) 수준에서도 시중 대출금리가 56%를 넘어서고 있는 상황에서 기준금리가 3.00%를 넘어서면 시중금리는 78% 이상이 될 것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작년 8월부터 1년새 기준금리 2%p 급상승기업 57.6% “인상속도 빠르다” vs. “느리다” 5.9%


응답기업의 과반이 지난 1년여 간 2.0%p 오른 기준금리의 인상 속도가 빠르다고 체감했다. ‘다소 빠르다’(38.4%)와 매우 빠르다’(19.2%)를 선택한 기업이 다소 느리다’(4.6%), ‘매우 느리다’(1.3%)를 선택한 기업을 크게 상회했다<‘보통’(36.5%)>

 

기업들은 최근 금리인상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상반기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 기업이 38.8%로 가장 많았으며, ‘내년 연말’(17.6%)과 ‘2024년까지’(8.5%) 이어질 것을 전망한 기업도 적지 않았다. <‘금년말까지 지속’(14.7%), ‘내년초까지 지속’(20.5%)>

 

기업 80% “특별한 대책 없다” ... 고정금리 전환 및 상환유예 확대금리인상 속도조절 등 정책지원 필요

 

고금리 피해가 현실화됨에도 불구하고 기업차원의 대응책을 마련한 기업은 20.2%에 불과했다특히 중소기업은 10곳 중 1곳만이 대응책을 마련 중이라고 답했다기업들이 마련 중인 대책은 비용절감 등 비상경영체제 돌입’, ‘고정금리로의 전환’, ‘대출금 상환유예’ 등이었다.




최근 금리상황에 대해 금융당국에 바라는 지원책으로 기업들은 고정금리 전환 지원’(34.9%)을 가장 많이 꼽았고, ‘상환유예 연장’(23.5%), ‘금리 속도조절’(22.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실장은 물가와 환율 안정을 위해 선제적인 통화정책이 불가피하지만 그 결과가 기업의 부담이 되고 기업활동 위축으로 이어지는 딜레마 상황이라며 코로나 이후 사업재편신규사업 투자에 적극 나선 기업이나 신용도가 높지 않은 중소중견기업들이 체감하는 채무부담이 더욱 큰 만큼 건실한 기업들이 유동성 위기에 빠지지 않도록 고비용 경제상황 극복을 위한 지원방안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사 개요>

□ 조사 기간 : 2022.9.2()~9.8()

□ 조사 대상 국내 제조업 기업 307개사

□ 조사 방법 전화 조사

 

이전글, 다음글
대한상의, 한식산업화 국민 의견수렴 창구 오픈
최근 금리인상의 영향과 기업의 대응실태 조사
대한상의, 日방문 엑스포 유치 노하우 공유

전북서남상공회의소

(우)56160 전라북도 정읍시 서부로 6 (연지동) /

Copyright (c) 2017 jscci, All Right Reserved.